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트럼프 美 대통령 "정권 인계는 오케이"…대선불복 소송전은 강행

공유
0

[글로벌-이슈 24] 트럼프 美 대통령 "정권 인계는 오케이"…대선불복 소송전은 강행

center
에밀리 머피 GSA 청장. 사진=Professional Services Council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직 인수가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마침내 미 연방총무청(GSA)의 수장을 맡고 있는 에밀리 머피가 23일(이하 현지시간) 바이든 차기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당선인에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통령직 인계에 나설 것임을 통보했기 때문이다.

GSA 수장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이같은 통보를 한 것은 바이든 당선인을 차기 대통령으로 확정했다는 뜻이다.

GSA 청장은 1963년 제정된 대통령직 인수법에 따라 대통령 당선인에게 대통령 선거일 다음날부터 취임일 후 180일까지 공식적인 대통령직 인수작업을 지원하도록 돼 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입장을 고수하자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아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GSA 청장의 통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는 그러나 대통령직 인수에만 협력하겠다는 것이지 대선 결과를 승복할 뜻은 전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피 청장의 서한이 공개된 뒤 곧바로 올린 트윗에서 “국익을 위해 머피 청장과 그녀의 부처에게 첫 번째 의전에 들어갈 것을 권고한다”면서 “백악관에서도 마찬가지로 지시했다”고 밝혀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직 인수에 협력할 것을 지시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다만 “우리의 소송전은 강력하게 진행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계속 잘 싸울 것이며 결국 승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CNN에 따르면 머피 청장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낸 서한에서 “백악관의 압력으로 결정을 내렸거나 두려움이나 어느 쪽을 편들어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다”면서 “법률과 드러난 사실에 따라 독립적으로 결정을 내렸음을 이해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비록 선거 불복까지 이어진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 이양 작업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 3일 선거가 치러진 이후 20일 만이자 미국 언론이 지난 7일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사실상 확정하는 보도를 일제히 쏟아낸 후 16일 만이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