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강적 만나 '진검승부'....아시아나 인수 첫 관문부터 난관

공유
0

대한항공 강적 만나 '진검승부'....아시아나 인수 첫 관문부터 난관

KCGI, "신주 발행은 경영권 방어 목적" 가처분
산은·대한항공 "항공업 재편 위해 반드시 필요"
가처분 인용땐 '인수 무산'…빠르면 이번주 결론

center
(왼쪽부터) 강성부 KCGI 대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아시아나항공 매각 '2차 과정'이 처음부터 강력한 난관에 봉착했다.

일명 '강성부펀드'로 불리는 행동주의 펀드 KCGI가 지난 18일 법원에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내면서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과 통합해 항공업을 재편하려는 산업은행 구상이 기로에 섰다.

24일 항공업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법원은 빠르면 이번 주 가처분 인용 여부를 결정한다. 첫 심문기일은 25일로 잡혔다. 유상증자 대금 납입일이 다음 달 2일인 점을 고려하면 늦어도 하루 전인 1일까지 결론이 나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산은)이 그린 밑그림은 대한항공이 내년 초까지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취득하고 7월까지 두 항공사를 통합한 '메가 캐리어(Mega Carrier·초대형 항공사)'를 출범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산은이 5000억 원을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에 출자하고 교환사채 3000억 원어치를 매입한다. 산은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면 한진칼 지분 10%를 보유해 최대주주가 된다.

KCGI는 이러한 방식이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45) 한진그룹 회장에 특혜를 줘 주주 권익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신주 발행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KCGI는 "조원태 회장은 자신의 돈은 한 푼도 들이지 않고 산은을 백기사로 맞아 경영권을 공고히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은과 한진그룹은 KCGI 측 주장이 어불성설(語不成說) 이라는 입장이다.

최대현 산은 부행장은 지난 19일 "산은은 경영평가를 통해 통합 추진과 경영 성과가 미흡하면 조 회장을 경영 일선에서 퇴진시키는 등 무거운 책임과 의무를 부여했다"고 말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도 "양사 통합은 우리 국적 항공사가 살아남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진그룹은 "상법에는 신기술 도입, 재무구조 개선 등 회사 경영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정관이 정하는 바에 따라 주주 외의 자에게 신주를 배정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라며 "한진칼은 정관에 긴급한 자금 조달과 사업상 중요한 자본 제휴를 위해 이사회 결의로 주주 이외 자에게 신주를 배정할 수 있도록 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심문기일에는 KCGI와 산은 한진칼 등 이해관계자들이 출석해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출자하는 것이 정당한 지 여부를 다툴 예정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가처분 인용과 기각 두 가지 가능성을 비슷하게 보는 분위기다.

만약 법원이 KCGI 측 주장을 받아들여 가처분을 인용하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무산되고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 관리 하에 경영정상화가 진행된다. 가처분 결과에 따라 '모 아니면 도'가 되는 상황이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