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英기업과 수소연료전지 탑재한 '제2 넥쏘' 만든다

공유
2

현대차, 英기업과 수소연료전지 탑재한 '제2 넥쏘' 만든다

이네오스그룹과 '수소 가치사슬' 업무협약
현대차, 수소 SUV에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center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장(왼쪽)과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지난 20일(한국시간) 화상 연결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영국 종합 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과 손잡고 '제2 넥쏘'를 선보이기로 하는 등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가치사슬(밸류체인·Value Chain) 확대에 나섰다.

또한 현대차는 세계 최초 수소전기 SUV '넥쏘'를 상용화한 데 이어 버스(일렉시티)와 대형 트럭(엑시언트)을 선보이며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력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지난 20일 이네오스와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영국에 본사를 둔 이네오스는 석유화학, 특수화학, 석유제품 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글로벌 종합 화학기업이다. 현재 연간 30만t 규모의 수소를 생산하며 수소사회를 열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에 이어 이번에 이네오스와 협력을 통해 수소사회로 전환하는 중대 분기점을 맞이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전무)은 "이네오스와 같은 전통적 화학기업이 그린수소 생산, 수소전기차 개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로 진입을 모색하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우선 이네오스 산하 신생 지동차 제조사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개발 중인 수소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그레나디어'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한다.

현대차와 이네오스는 향후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에 이르는 가치사슬을 구축해 유럽은 물론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협약은 현대차와 이네오스 모두에게 수소경제를 가속화하는 역할을 확대할 것"이라며 "양사가 보유한 최고 역량을 바탕으로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