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전세형 주택공급 ‘컨트롤타워’ 역할 맡는다

공유
0

LH, 전세형 주택공급 ‘컨트롤타워’ 역할 맡는다

주거안정추진 지원단 발족…‘전세난 해결’ 총력 지원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 개최…구체적 실행방안 논의

center
변창흠 LH 사장(오른쪽 아래)이 지난 19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을 위한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정부가 추진하는 전세형 주택 공급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LH는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전세대책)’ 총력 지원을 위해 관련조직을 신설하고, CEO 등 경영진을 필두로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세난 안정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1만4000가구의 전세형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 중 LH는 공공임대 공실 활용, 공공전세 및 매입약정주택 공급 등을 통해 최소 80% 이상의 물량을 담당할 계획이다.

정책 발표 직후 LH는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해 수도권 내 전세물량 공급 등 정부정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변창흠 LH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임대주택 공실의 전세형 전환계획 ▲신규 공공분양·임대주택 조기입주 추진 ▲매입약정방식 등을 통한 공공전세 신규도입 방안 등 다양한 과제들의 수행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전체 계획물량의 40% 이상을 조기에 공급한다는 정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급가능 물량을 최대한 신속히 확보하는 데 초점을 뒀다.

한편 LH는 같은 날 전사적 대응체계 구축과 현장밀착형 사업추진을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주거안정추진 지원단’을 발족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해당 조직은 앞으로 본사와 현장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전세형 주택 공급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단기간 내 전세형 주택을 집중 공급하는 이번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이 전월세시장 안정화의 큰 계기가 될 것”이라며, “LH의 인적·물적 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적기에 실수요자들을 위한 전세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