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견기업계 "완성차 연쇄 파업은 극단적 이기주의"

공유
0

중견기업계 "완성차 연쇄 파업은 극단적 이기주의"

center
한국GM에 이어 기아차도 끝내 부분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국내 완성차 업계의 도미노 파업 우려가 현실화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상황에서 노조의 잇따른 파업으로 피해는 협력업체 등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중견기업계가 20일 한국GM과 기아차[000270] 등 완성차업계의 연이은 파업 결정과 관련해 "극단적 이기주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는 이날 호소문을 내고 "완성차 업계의 연이은 파업이 현실화하고, GM의 한국 사업 철수설까지 나오면서 경제 회복의 가느다란 희망마저 철저히 무너지는 듯한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완성차 협력업체인 많은 중견기업이 쏟아내는 '살려달라'는 절규는 처절한 현실이자 절박한 구조 요청"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파업에 찬성한 73.7% 기아차 노조의 목소리는 극단적인 이기주의를 상징하는 부끄러운 숫자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견련은 "일부 노조가 임금상승과 정년연장을 요구하며 싸우는 시간에 많은 공사장과 편의점, 배달 알바를 전전하며 최저임금만이라도 확보하기 위해 피와 땀을 쏟는 청년들의 일자리는 코로나19 앞에 무서운 속도로 소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완성차 노조에 "일 년 가까이 답답한 마스크 속에서도 서로를 배려하며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국민 모두의 간절한 희망을 돌아봐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