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코로나 잊은 서울-제주 노선…좌석 공급 세계 최다

공유
1

[글로벌-BIz 24] 코로나 잊은 서울-제주 노선…좌석 공급 세계 최다

서울-제주, 11월 130만 석 예정…2위 하노이-호치민
국내선 좌석 공급 상위 10개 모두 아시아 노선 차지

center
한글날 연휴를 맞은 지난달 9일 제주공항 여객터미널이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에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좌석 공급량이 전 세계 국내선 항공 노선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글로벌 여행 관련 시장 조사업체 OAG에 따르면 11월 서울-제주 노선의 좌석 공급은 130만 석으로 국내선 세계 1위를 거머쥐었다.

이는 이집트 카이로-사우디아라비아 제다 노선(14만 8000여 석) 등 국제선 상위 10개를 합친 것보다 많다.

서울-제주 간 항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인 지난해 총 1700만 개 좌석이 공급될 정도로 붐비는 노선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대안을 찾는 관광객들이 제주로 몰리는 모습이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제주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은 72만 6169명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달(103만 2478명)보다 30%가량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하루 평균 2만 4000명 넘게 제주로 향했다.

한편 국내선 좌석 공급 '톱(Top)10'은 모두 아시아 국가들이 차지했다. 서울-제주에 이어 2위는 베트남 하노이-호치민(89만 2800석), 3위는 중국 베이징-상하이(76만 8200석) 노선이다.

이밖에 일본 △삿포로-도쿄(66만 9400석) △후쿠오카-도쿄(62만 4500석) △도쿄-오사카(28만 5400석) △도쿄-오키나와(46만 5200석), 중국 △광저우-상하이(61만 6000석) △상하이-선전(60만 2900석) △청두-베이징(48만 5900석)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국가의 국내선 항공 좌석 공급이 많은 이유는 미주나 유럽 등 지역과 비교해 코로나19 확산세가 크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이 1187만 3727명으로 가장 많다.

2위 인도(895만 8483명)을 제외하면 브라질(594만 7403명), 프랑스(206만 5138명) 등 남미와 유럽 국가가 대다수를 차지한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