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 '2020 한국 방위산업전'서 LAH·수리온·KF-X등 첨단무기 선봬

공유
0

KAI, '2020 한국 방위산업전'서 LAH·수리온·KF-X등 첨단무기 선봬

헬기형 정찰용 수직이착륙 무인기 NI-600VT 실물 전시
"첨단 무기체계를 기반으로 수출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

center
KAI 고위관계자가 18일 ‘2020 한국 방위산업전(DX Korea)’에 참관한 서욱 국방장관(오른쪽 두번째)에게 첨단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AI
방산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18일부터 2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한국 방위산업전(DX Korea)’에 참가해 소형무장헬기(LAH), 수리온, KF-X 등 국산 첨단무기를 선뵌다.

올해 4회를 맞은 한국 방위산업전은 국내외 업체간 기술교류와 협력 기회를 제공하고 방산수출 확대를 위해 격년으로 개최된다.

KAI는 소형무장헬기(LAH), 수리온 계열과 함께 한국형 전투기 KF-X, 경공격기 FA-50을 비롯해 무인기를 전시했다.

특히 LAH·수리온과 같은 유인 전투체계에 무인 플랫폼을 결합한 유‧무인 복합운영체계(MUM-T)도 함께 소개했다.

유‧무인 복합운영체계는 유인 헬기 조종사가 무인기를 발사해 조정·통제가 가능하며 정찰을 통해 수색·구조 임무는 물론 무인기에 내장된 탄두를 활용해 주요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미래형 전투체계다.

NI-600VT도 실물 전시한다. NI-600VT는 헬기형 정찰용 수직이착륙 무인기로 활주로 없이 자유롭게 이착륙할 수 있어 야지나 함정에서 활약이 가능하다.

KAI는 자체 선행연구를 거쳐 이 기체의 무인 초도비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또 수리온 파생형과 함께 '바다의 지뢰'로 불리는 기뢰를 탐지하고 안전하게 제거하는 소해헬기도 선보였다.

KAI는 전시기간 중 필리핀, 페루, 이집트 등 6개국 군 관계자들과 면담해 KF-X, FA-50, 수리온 등 국산 무기체계를 소개하며 수출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칠 예정이다.

KAI 관계자는 각국 환경에 부합하는 맞춤형 제안과 글로벌 방산관계자를 항공기 생산현장으로 초청하는 활동도 검토 중”이라며 “우리 군(軍)이 신뢰하는 첨단 무기체계를 기반으로 수출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18회를 맞은‘항공우주논문상’시상식도 18일 진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은 한국과학기술원 성열훈 군, KAI CEO상은 건국대학교 김은주·한민현 팀이 수상했다. 이외에도 우수상 2팀, 장려상 5팀 등 총 9팀이 선정됐다.

수상자는 상패와 함께 총 1700만원 상당의 장학금을 받으며 주저자 대상으로 논문주제와 연관된 당사 채용전형 지원 때 서류전형이 면제되는 혜택을 받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