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삼성重,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원유운반선 3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삼성重,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총 1946억 원 규모...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등 탑재해 친환경 준수

center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유조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한 선사로부터 수에즈막스급 유조선 3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3척의 건조계약 금액은 총 1946억 원이며 이 선박들은 오는 2023년 1월까지 순차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옵션은 최초 건조된 선박이 발주처 요구에 적합하면 나머지 추가 선박도 기존에 건조한 조선사가 담당하게 되는 계약 방식을 뜻한다.

선박은 수에즈막스(Suezmax) 급으로 건조된다. 이는 화물을 가득 실은 상태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선형을 뜻하며 통상 재화중량 13만~15만t 급의 선박을 지칭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해 선주사 운항 조건에 최적화된 선형과 추진기 등 연료 절감기술(Energy Saving Device)이 대거 적용돼 운항 효율성을 높였다.

게다가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선박이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에스베슬이 장착된 선박들은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는 운항 경로 엔진 출력과 선박 기울기 등 정보를 제공받아 연료 소비량, 배기가스 배출량과 같은 운항 정보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전세계 발주된 수에즈막스 급 유조선 총 26척 중 12척를 수주해 관련선종 시장점유율 46%를 기록해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으로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가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스마트십 기술 경쟁력으로 중대형 원유운반선 시장 점유율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