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아스트라제네카 "혈액암 치료제 칼퀸스 효능 없어…코로나 백신 개발과는 무관"

공유
2

[글로벌-Biz 24] 아스트라제네카 "혈액암 치료제 칼퀸스 효능 없어…코로나 백신 개발과는 무관"

center
글로벌 제약사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사진=트위터 캡처
글러벌 제약사 영국 아스트라제네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한 환자들을 혈액암 치료물질 ‘칼퀸스’(Calquence) 임상시험 2상을 진행했지만, 의미 있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날 이같은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번 시험 결과 발표에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결과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극복을 위한 백신 개발이나 치료제 개발엔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앞선 유력한 제약사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힌다. 최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중인 백신 후보물질에서 90%에 이르는 안전성 및 효능을 임상 3상 초기 데이터에서 확인했다고 공개했지만, 아스트라제네카도 곧 구체적인 성과물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칼퀸스는 그동안 의학계 일부에서 코로나19 입원환자 가운데 면역계의 과도한 반응인 ‘사이토카인 스톰’(Cytokine storm) 현상으로 장기 손상을 유발하는 부작용이 나타낼 경우 이를 제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받기도 했다.

칼퀸스는 면역 효과 억제 기능을 지녀 미국 등 각국에서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혈액암의 치료제로 이용되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