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리츠화재,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보험료 월 1000원 ‘휴대폰보험’ 출시

공유
1

메리츠화재,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보험료 월 1000원 ‘휴대폰보험’ 출시

center
메리츠화재는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통신 3사(SKT·KT·LGU+)를 이용 중이며 지난해 이후 출시된 삼성·엘지·애플의 주력 모델을 소유한 고객은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기존 휴대폰보험은 통신사 대리점 방문을 통해 신규 휴대폰만 가입이 가능하지만 본 상품은 대리점 방문 없이 신규와 중고폰 모두 카카오페이에 접속해 휴대폰 정보와 외관 사진 업로드만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보장내용은 휴대폰의 도난, 분실(전손) 시 6개월간 품질을 보장하는 중고폰을 지급(보험기간 내 1회)하고 파손 시 최대 35만 원(자기부담금 제외)까지 수리비(보험기간 내 2회)를 보장한다.

가입 플랜은 ‘도난, 분실(전손)플랜’, ‘파손플랜’ 두 가지며 필요로 하는 보장을 선택해서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도난, 분실(전손)플랜’의 경우 월 1000원(납입기간 2년), ‘파손플랜’의 경우 월 3800원(납입기간 2년)이다. 휴대폰 전 기종 보험료가 동일하며 2년간 보장된다.

해당 상품의 구체적인 내용 확인과 가입은 모두 온라인 카카오페이 보험서비스를 통해 가능하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