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카드, 요양병원 비대면 결제 서비스 추진

공유
0

신한카드, 요양병원 비대면 결제 서비스 추진

지난 10일 경기 성남시 다날 대강당에서 열린 요양병원 비대면 결제 서비스 제휴 협약식에 참석한 이병철 신한카드 라이프큐레이션 팀장(왼쪽), 박지만 다날 본부장(가운데), 남기웅 브레인헬스케어 이사(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0일 경기 성남시 다날 대강당에서 열린 요양병원 비대면 결제 서비스 제휴 협약식에 참석한 이병철 신한카드 라이프큐레이션 팀장(왼쪽), 박지만 다날 본부장(가운데), 남기웅 브레인헬스케어 이사(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환자 보호자가 직접 요양병원에 방문하지 않고도 휴대폰으로 병원비를 결제하고, 병원비를 보호자 가족 간에 분할 납부할 수 있는 비대면 결제 서비스를 론칭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요양병원 감염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보다 안전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비대면 결제 서비스 확대를 추진해 왔다.

신한카드는 다날, 브레인헬스케어와 뜻을 모아 요양병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애로사항과 필요 서비스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3사 공동의 비대면 결제 솔루션을 구축했다.
이번에 도입 예정인 비대면 결제 방식은 병원 방문 없이도 가능한 수기결제, 휴대폰 문자로 결제 링크를 전달받아 바로 결제 가능한 SMS결제, 자동이체를 연결하는 정기결제 등이 있다. 보호자 간 병원비를 나눠 결제하는 분할 납부도 가능하다.

또 요양병원은 기존에 사용하던 EMR(전자의무기록) 시스템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별도 수수료 부과 없이 수납 처리와 미수금 관리가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신한카드는 보다 빠른 기간 내에 전국 모든 요양병원에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지난 10일 경기 성남시 다날 대강당에서 다날, 브레인헬스케어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일부 요양병원 대상으로 정기결제 서비스를 이미 시행 중이며, 시행 중인 병원 대상으로 다음달 말까지 비대면 결제 서비스 이용 시 2~6개월 무이자 혜택도 제공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