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佛 완성차 르노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

공유
0

LG전자, 佛 완성차 르노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

혁신부문 車디스플레이 분야 수상…2014.2017년 이어 세 번째 선정
'전장' 가속 페달 밟는 LG전자…"내년 반드시 흑자 이룰 것"

center
LG전자가 공급한 CID가 차량 내 운전석 왼쪽에 장착되어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프랑스 완성차 브랜드 르노(Renault)로부터 올해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됐다.

LG전자는 10일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르노 우수 공급사 시상식(Renault Supplier Awards)에서 혁신(Innovation) 부문 중 차량용 디스플레이 우수 공급사로 뽑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지난 2014년과 2017년에 이어 세 번째로 르노 그룹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됐다.

르노 그룹은 지난 2006년부터 매년 글로벌 공급사 가운데 △품질과 고객만족(Quality & Customer Satisfaction) △혁신(Innovation) △구매 지속가능성(Purchasing Sustainability) △디자인(Design) △생산(Best Service to Manufacturing) 등 5개 부문에서 기여도가 높은 우수 공급업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르노 그룹은 LG전자가 공급한 9.3인치 크기 차량용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Center Information Display)의 혁신성을 호평했다. 이 제품은 화면과 터치패널을 완전히 밀착시키는 LG전자 독자 기술로 개발돼 가독성과 시인성은 물론 디자인 완성도도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CID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화면으로 차량 탑승자에게 오디오, 비디오, 차량용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각종 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높은 가시성과 사용 편의성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또 최근에는 곡면 디스플레이 기술 등을 적용해 차량의 인테리어 효과를 제공하기도 한다.

LG전자는 전기차 조에(New ZOE)를 포함해 클리오(CLIO), 캡처(CAPTUR), 아르카나(ARKANA, 국내 출시명: XM3) 등 르노 그룹이 글로벌 시장에 판매하는 여러 차량에 CID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르노 그룹 CEO 루카 드 메오(Luca de Meo) 회장은 “LG전자가 공급한 9.3인치 디스플레이의 혁신성은 B세그먼트(전장 3,500~3,850밀리미터 이하 소형차 등급) 차량의 돌파구이자 도전적 과제를 통해 이뤄낸 최고의 성과”라며 “LG전자는 최고의 혁신 기업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선행 개발부터 기술 검증까지 고객사와 함께 협업해 구축해 온 신뢰의 결과”라며 “자동차 부품 사업 분야에서 고객 가치를 실현하는 이노베이션 파트너로서 입지를 다져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전장 사업에서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올해에만 전장 사업에 총 8985억 원을 투입해 반드시 흑자전환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올 3분기 영업손실 662억원을 기록하며 손실규모를 전분기(영업손실 2025억원) 대비 큰 폭으로 줄였다.

권봉석(57) LG전자 사장은 올해 초 미국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CES)에서 “전장 부문은 내년에 흑자로 돌리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