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도 힘든데”…대형마트 임대매장 86.6%, 영업규제로 매출 감소

공유
0

“코로나도 힘든데”…대형마트 임대매장 86.6%, 영업규제로 매출 감소

center
자료=전경련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의 98.7%는 소상공인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86.6%는 영업규제로 매출액이 줄어든 것으로 지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3일 서울·경기 지역 150개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한 결과, 상시 근무하는 종업원 수 5인 미만인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가 98.7%인 것으로 나타났다.

1명인 경우가 62%로 가장 많았고 2명인 경우 26%, 3명 6%, 4명 2.7%, 5명이 1.3%, 종업원이 아예 없는 경우도 2%인 것으로 집계됐다.

임대매장을 운영한 기간인 업력은 1년 미만 0%, 1년 이상 2년 미만 9.3%, 2년 이상 3년 미만 38.7%, 3년 이상 4년 미만 10%, 4년 이상 5년 미만 24%, 5년 이상 18% 등으로 나타났다.

월 2회 주말 의무휴업, 심야영업 금지 등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규제로 매출액이 줄었다는 임대매장이 86.6%에 달했고, 평균 12.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 내 임대 매장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대형마트 출점규제에 따른 고객 접근성 저하가 2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변 상가의 무리한 요구 20.6%, 영업시간 규제 20.3%, 유통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식자재마트 등과의 불공정 경쟁 16.5% 등이었다.

전경련은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들은 주변 상가와 동일하게 소상공인이 운영하고 있고,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마트 영업규제로 인해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영업규제로 어려움을 겪던 대형마트 임대사업자들은 코로나 여파로 올해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매장 150개 전부가 올해 상반기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했으며, 평균 37.3%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하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에 비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임대매장은 90.6%였다. 평균 24.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대형마트가 건전하게 발전하기 위해서 필요한 유통정책에 대해서는 월2회 의무휴업제도 폐지가 25.6%로 가장 많았다.

월 2회 의무휴업 주중 실시 15.5%, 대형마트 영업금지시간(오전 0시∼10시) 축소 15.5%, 의무휴업일 및 영업금지 시간에 전자상거래 허용 15.1%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