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뷰티 신상] 설화수, 왕비 머리 장식에서 영감받은 '실란 콤팩트&컬러팩트' 출시 外

공유
0

[뷰티 신상] 설화수, 왕비 머리 장식에서 영감받은 '실란 콤팩트&컬러팩트' 출시 外

에스쁘아는 론칭 10주년 기념 컬렉션, 하다라보는 대표 라인 '고쿠쥰' 리뉴얼

◇설화수,왕비 머리 장식에서 영감받은 '실란 콤팩트&컬러팩트' 출시

center
설화수의 신제품 '실란 콤팩트&컬러팩트'.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는 주얼리 감성을 담은 '실란 콤팩트&컬러팩트'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신제품은 왕비의 머리 장식이었던 '떨잠'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전통적인 장식 배치에서 벗어나 유색석과 꽃 모티브 세팅을 자유롭게 배열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탈부착이 가능한 전통 매듭 방식의 태슬은 개인 소지품에도 붙여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실란은 런던에서 금속공예, 패션을 전공한 신지예, 신재은 디자이너가 이끄는 'Jiye SHIN' 주얼리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탄생돼 주얼리와 패션 요소가 모두 담겨있다. 실제 반지, 목걸이의 패션 요소로 활용되는 유색석과 다양한 장식 요소들을 가미하여 화장품 용기가 아닌 패션 아이템의 느낌을 준다.

검은색 케이스의 실란 콤팩트는 미세하고 가벼운 파우더 입자가 얼굴에 부드럽게 와닿아 투명하고 맑은 피부로 마무리해 준다. 은색 케이스의 실란 컬러팩트는 은은한 광택으로 피부톤을 밝혀주고 자연스러운 생기와 동시에 얼굴의 윤곽을 아름답게 잡아주어 건강미 넘치는 피부 표현이 가능하다.

◇에스쁘아, 10주년 기념 '리버스 컬렉션' 공개

center
에스쁘아가 단종된 제품 중 재출시가 많았던 제품을 모아'리버스 컬렉션'을 출시한다. 사진=에스쁘아

에스쁘아가 브랜드 론칭 10주년을 기념해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 단종 제품 중 가장 요청이 많았던 제품들을 특별한 리미티드 패키지로 재탄생시킨 '리버스 컬렉션'을 출시했다.
리버스 컬렉션은 10년 동안 선보였던 에스쁘아 제품 중 단종돼 재출시 문의가 많았던 제품들을 에스쁘아 공식 소셜미디어(SNS) 채널 내 크루세이즈(#CrewSays)란 고객참여 플랫폼을 통해 고객들의 투표로 선정된 베스트 제품 3가지를 특별한 리미티드 패키지로 새롭게 구성한 10주년 컬렉션이다.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브랜드가 제안하는 컬렉션이 아닌, 지금의 에스쁘아를 존재할 수 있게 해준 고객들과 함께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리버스 컬렉션은 고객들의 가장 많은 요청을 받았던 ▲리얼 쿼드 팔레트 #핑크프라이데이 ▲노웨어 모이스트 허그 #신드롬 ▲케익 프레그런스 등으로 구성됐다.

한정 수량으로 준비한 10주년 리버스 키트는 에스쁘아 몰, 올리브영 몰, 시코르 몰에서 판매된다.

◇하다라보, 대표 제품 '고쿠쥰' 2세대로 선보인다

center
하다라보의 새로워진 '고쿠쥰 2세대' 제품. 사진=하다라보

히알루론산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하다라보는 브랜드 시그니처 라인인 '고쿠쥰'을 리뉴얼했다.

새로워진 '고쿠쥰 2세대'는 크기가 다른 프리미엄 3중 히알루론산에 ' 히알루론바이옴'을 더해 더욱 강력한 보습을 선사한다. 히알루론바이옴은 별도 첨가물 없이 유산균(젖산)으로만 발효시킨 하다라보의 특별 성분으로, 발효를 통해 저분자화된 히알루론산이 피부 속 깊숙이 보습을 제공한다.

신제품은 로션, 로션 라이트, 밀크, 크림 등 4종으로 출시된다. 그 중 고쿠쥰 로션과 고쿠쥰 밀크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3년간의 샘플링 과정을 거쳐 한국인 피부에 최적화된 포뮬러로 선보이며, 국내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하다라보의 대표 제품인 고쿠쥰 로션은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100시간 보습 지속력을 입증받았다. 2주 사용 시 피지는 감소하고 보습은 증가하는 등 피부 유·수분 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도 테스트를 통해 확인됐다. 부스팅 효과도 증명돼 세안 후 스킨케어 첫 단계에 사용하면 다음 단계 제품의 유효 성분 흡수율을 높여준다.

파라벤, 인공향, 색소 등 유해 성분과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 23종을 배제하고 EWG 그린 등급의 안전한 포뮬라를 적용한 것도 장점이다. 논코메도제닉 시험을 통과해 여드름 피부도 사용 가능하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