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파우치 “미국 첫 백신은 12월 말 혹은 내년 1월 초에 기대…일상 복귀는 내년 말쯤”

공유
0

[글로벌-이슈 24] 파우치 “미국 첫 백신은 12월 말 혹은 내년 1월 초에 기대…일상 복귀는 내년 말쯤”

center
미국의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최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올해 12월 말이나 내년 초에 공급될 것이라는 예상이 다시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모든 과정이 잘 진행된다면 안전성과 효능이 확보된 백신이 감염증에 쉽게 노출되는 직군을 대상으로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제약사 모더나와 화이자 등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이 기대대로 진행될 경우 이런 예상이 가능하다는 게 파우치 소장의 견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등 지구촌의 코로나19 이전의 상황 복귀 가능성에 대한 견해도 피력했다. 그는 “이전과 같은 일상 복귀는 최소한 2021년 말이야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엔 글로벌 제약사들과 연구기관들이 적극 나서고 있다.

모더나와 화이자 외에도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존슨앤드존슨 등이 첫 백신개발사가 되기 위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독일 머크와 미국 일라이릴리도 이 경쟁에서 힘을 내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