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공유
0

삼성,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스마트폰 출하량 7980만대…전분기대비 47% 증가

center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했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5G 지원 단말 확대와 보급형 모델을 앞세워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31일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32%포인트 성장한 3억660만대를 기록했다.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올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7980만대로 전분기대비 47% 증가했다. 점유율은 22%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한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A 시리즈 덕을 봤다. 미국에선 5G를 지원하는 갤럭시A 시리즈가 인기를 얻었고. 인도에서는 갤럭시M 시리즈가 선전했다. 삼성전자가 2년 만에 샤오미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하기도 했다.

2위를 차지한 화웨이는 3분기 출하량 5090만대를 기록해 시장 점유율이 14%로 하락했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스마트폰 생산이 감소했다.

애플을 제치고 3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는 3분기 462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해 시장 점유율이 13%를 기록했다.샤오미는 중남미와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국외 시장을 확대하면서 화웨이 공백을 메웠다.

4위인 애플은 스마트폰 신형인 아이폰12 시리즈 출시를 4분기로 미루면서 3분기 출하량이 전년 동기보다 7% 감소한 4170대를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도 11%로 전년 동기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이달 출시를 시작한 아이폰12 시리즈 판매가 증가할 경우 4분기 실적은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아만 차드하리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5G 스마트폰이 전 분기 대비 82% 성장하며 빠른 증가세를 보인다"며 "3분기에 출하한 5G 스마트폰은 2019년 상반기 전체 규모를 넘어선 수치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5G 스마트폰은 오포, 비보, 샤오미, 원플러스 등이 제공하는 300달러 가격대 제품을 중심으로 특히 중국 시장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출시되는 5G 아이폰12는 미국, 유럽 등의 지역에서의 5G 스마트폰 확산을 야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