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부터 서울 중·고교 신입생 30만원 받는다

공유
0

내년부터 서울 중·고교 신입생 30만원 받는다

중·고등학교 신입생, 제로페이로 모바일 상품권 지급받아

center
서울시교육청·서울시·25개 자치구는 내년부터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에게 부모 소득에 관계없이 1인당 30만 원의 입학준비금을 제로페이를 통해 지원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내년부터 서울 소재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은 '입학준비지원금' 명목으로 1인당 30만 원을 받는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25개 자치구는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들을 위해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목적으로 2021학년도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

29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시교육청·서울시·25개 자치구는 내년부터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에게 부모 소득에 관계없이 1인당 30만 원의 입학준비금을 제로페이를 통해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간 시교육청은 무상교복정책이 편안한 교복 정책과의 배치되고, 교복 자율화학교 학생에 대한 차별 등을 이유로 입학준비금 지급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입학준비금으로 중·고등학교 신입생이 교복을 비롯해 개개인의 수요에 따라 자유롭게 정해진 범위 안에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함으로써 더욱 폭넓은 지원이 가능해졌다.

입학준비금 지급방법은 중·고등학교 신입생이 내년 2월 진급할 학교에 배정을 받고 등록 시 신청자료를 제출하면, 제로페이로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다만 입학준비금으로 구입할 수 있는 물품은 교복을 포함한 의류와 원격수업에 필요한 스마트기기(태블릿 PC)로 제한된다.

2021학년도 서울시내 국·공·사립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은 약 13만6700명으로, 교육청·서울시·자치구가 각각 5:3:2의 재원을 부담해 약 41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부 추진사항은 추후 기관 간 협의체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물량은 교육청에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하게 파악하여 최종 요청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난번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들에 대한 스마트 기기(태블릿) 지원에 이어, 이번 공동 대응책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소득에 관계없이 신입생을 지원함으로써 교육의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상호 협력하여 결정한 것"이라며 "이번 대책 후에도 학생들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한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사항에 대하여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