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로템, 터키 무인전동차 운행 시작

공유
0

현대로템, 터키 무인전동차 운행 시작

총 120량 중 14량 우선 투입
소음 없는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 적용
터키 전동차 시장서 점유율 1위 굳건

center
현대로템은 터키 이스탄불에 납품한 전동차가 운행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납품한 무인전동차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운행된다.

현대로템은 터키 이스탄불 무인전동차가 28일(현지시간)부터 운행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투입되는 무인전동차는 현대로템이 지난 2017년 이스탄불시(市)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총 120량(30편성)의 물량을 1560억 원에 수주했다.

시속 80km로 운행되는 이스탄불 무인전동차는 터키에서 운행되는 두 번째 무인전동차로 마흐뭇베이와 메지데쿄이를 연결하는 노선에 20편성, 두둘루와 보스탄지를 연결하는 노선에 10편성이 각각 투입된다.

이번 개통에는 마흐뭇베이와 메지데쿄이를 연결하는 노선에는 14편성이 우선 투입되며 내년에 두둘루와 보스탄지 연결 노선이 개통되면 순차적으로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스탄불 무인전동차는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속도(Zero Speed) 회생제동’ 신기술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을 적용하면 감속도가 일정해 열차의 정위치 정차 비율을 10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또한 승차감 개선과 정차 시 발생하는 소음까지 완벽 차단할 수 있다. 특히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제동패드 마모를 감소시켜 터널 내 미세먼지 저감과 유지보수 비용을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은 열차 추진시스템에서 제동 때 발생하는 전기 에너지를 가선(전력을 보내거나 통신할 수 있도록 공중에 가로질러 설치한 선)으로 보내 에너지를 절감시킬 수 있는 전기 제동 방법을 뜻한다.

현대로템은 이스탄불 무인전동차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연구소, 품질 등 각 부문별 전문 직원들이 초도 편성 차량의 가동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시운전을 선행하는 등 품질확보에 노력을 기울였다. 또 철저한 생산관리와 공장 방역활동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동차를 적기에 납품할 수 있었다.

터키는 현대로템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다. 현대로템은 지난 20여 년간 우수한 사업수행 능력과 한국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터키 전동차 시장 점유율 1위(60%)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에 개통한 이스탄불 무인전동차도 해외 수출 활성화를 위한 한국무역보험공사의 금융패키지 지원을 통해 중국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터키에 전동차뿐 아니라 경전철, 트램 등을 납품해 총 약 1900량의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철도차량 생산 현지화를 비롯한 수출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로템은 지난 2007년부터 터키 생산공장 현지화를 점진적으로 늘렸으며 현재 차체생산, 대차생산, 의장조립 등 생산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일관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현지공장은 연간 100량 규모의 전동차 생산능력을 갖췄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차량의 품질확보는 물론 이스탄불 무인전동차 납기를 준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성공적인 운행 실적을 바탕으로 터키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1996년 아다나 경전철 36량 수주를 통해 터키 시장에 최초로 진출한 이래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2008년), 터키 철도청 전기기관차 80량(2010년), 이즈미르 트램 190량(2014년), 안탈리아 트램 90량(2015년), 이스탄불 7호선 마흐뭇베이 전동차 300량(2016년) 등 다양한 차종의 사업을 수주해 현지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