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스, 뱅크⸱증권 등 보안 인력 대규모 채용

공유
0

토스, 뱅크⸱증권 등 보안 인력 대규모 채용

center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보안 직군을 공개 채용하고 있다. 사진=비바리퍼블리카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계열사와 가칭 토스뱅크, 토스증권 등에서 근무할 보안 인력을 대규모 채용한다.

비바리퍼블리카는 27일 토스와 주요 계열사 경력직 보안 인력을 대규모 공개 채용 한다고 밝혔다.

대상 직군은 보안 엔지니어, 정보보안 정책담당, 네트워크 보안 기술담당 등 주요 보안 부문 12개 직무다. 토스는 해당 직무에 최소 1명 이상 채용을 계획 중이다. 또 이와 별도로 보안 개발자와 보안정책 담당자 등 5개 직무에 대해 인재풀 형식의 지원도 받는다. 토스는 필요 인원이 모두 채용될 때 까지 지원을 받을 계획이다.
최종 합격자는 지원 회사에 따라, 토스 또는 토스혁신준비법인(가칭 토스뱅크), 토스준비법인(가칭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계열사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신용석 토스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는 “ 다양한 금융권의 상품을 서비스하는 토스의 특성 상 여러 금융보안 분야의 기술과 정책, 법률 등을 폭 넓게 경험하며 성장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인터넷전문은행과 모바일 전문 증권사, PG등 새로 출범하는 서비스의 보안 인프라 구축을 다양하게 경험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스에는 현재 토스코어 보안 인력 17명을 포함, 계열사 전체 총 30명의 보안 인력이 근무 중이며 2016년 이후 매년 두 배 가까이 보안 인력을 늘리고 있다. 특히 금융 분야 최초로 2018년부터 매년 정보보호산업포털에 정보 보호분야 투자 현황을 자율 공시 하고 보안 분야 국제 인증인 ISO/IEC 27001과 PCI-DSS(지불카드보안표준)등도 자체 역량으로 취득 하는 등 관련 분야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2020년 공시에 따르면 토스가 지난 해 정보 기술 분야에 지출한 금액은 약 305억 원으로, 이 중 약 12.8%가 정보보안 분야에 지출됐다. 전체 인력 중 보안관련 인력 비중은 9.1%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