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달 카드론 이용액 4조 원...코로나 확산 3월 이후 최대

공유
0

지난달 카드론 이용액 4조 원...코로나 확산 3월 이후 최대

center
카드론 이용액이 두달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사진=픽사베이
카드론 이용액이 두달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27일 신한·삼성·KB·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등 7개 카드사에 따르면 지난달 장기 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신규)은 4조1544억 원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조620억 원(34.3%) 급증했다.

지난달 카드론 이용액은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 수요가 치솟은 올해 3월(4조3242억 원) 다음으로 많다.

8월에는 3조9066억 원이 집행돼 11.7%가 늘었다.
올해 들어 월간 카드론 이용액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집행된 5월에 1.7% 감소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카드업계는 지난해 9월 이용액이 유난히 낮은 데서 비롯된 기저효과와 함께 최근 전반적인 대출 수요가 확대된 것을 지난달 카드론이 급증한 배경으로 꼽았다.

지난해 추석 연휴가 낀 9월의 카드론 이용액은 다른 해보다 3000억 원 이상 적었다.

올 상반기 기준 전체 카드론 대출 잔액은 작년 말보다 7000억 원가량 늘어난 29조8000억 원이다.

그러나 금리가 훨씬 높은 단기 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액은 지난달 3조8864억 원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400억 원(10.2%) 줄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