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로템, 대만에 통근형 전동차 첫 물량 납품

공유
1

현대로템, 대만에 통근형 전동차 첫 물량 납품

현지서 호평받은 ‘디자인’...“고품질 차량 지속 납품할 것”

center
현대로템이 대만에 통근형 전동차를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제작한 대만 신규 통근형 전동차 실물이 현지에서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로템은 24일(현지시간) 대만 동부지역 화련(Huālián)항에서 대만 철도청(TRA) 주관으로 신규 통근형 전동차 초도(최초 물량) 편성 도착 기념행사가 열렸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만 정부, 관련 기관 관계자 등 현지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 마산항에서 출발해 화련항에 도착한 차량 하선 작업이 이뤄지는 가운데 관계자 축사와 기념촬영 등이 진행됐으며 현대로템도 경영진의 영상 인사말을 통해 차량에 대한 호평과 현지의 높은 관심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대만에 도착한 차량은 현대로템이 지난 2018년 9098억 원에 수주한 통근형 전동차 520량 공급 사업의 초도 2개 편성 20량이다. 현대로템은 이 사업을 통해 지난 1999년 전동차 56량을 수주한 이래 19년 만에 대만 철도시장에 다시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로템이 공급할 신규 통근형 전동차는 2021년 현지 시운전이 완료되는 차량부터 기존 교외선 노선 영업운행에 투입될 예정이며 차량 납품은 2023년 모두 완료된다.

대만 신규 통근형 전동차는 10량 1편성 구성으로 운행되며 운행 최고 속도는 130km/h다. 기존 차량 대비 약 10% 경량화해 운행에 필요한 전기량이 줄어들어 에너지 효율성이 우수하다.

승객 편의성 확보를 위해 차량 내 와이파이 연결을 지원하며 좌석 상단에 헤드레스트(머리 받쳐주는 쿠션)를 설치해 좌석의 편안함을 높였다. 또 편성당 화장실을 5개씩 설치해 장거리 여행에도 쾌적한 운행환경을 갖췄으며 자전거 이용자가 많은 대만 특성에 맞춰 편성당 자전거 12개를 보관할 수 있는 거치구역을 마련했다.

또 교통약자를 위한 편의 시설로 객실 내 휴대용 발신기를 가진 임산부가 접근하면 분홍빛으로 점등하는 수신기가 달린 임산부 전용석을 설치했으며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거치 공간도 편성당 8개씩 확보했다.

이밖에 최신형 전동차에 어울리는 뛰어난 디자인도 갖췄다. 통근형 전동차는 지난해 12월 타이베이 중앙역에서 열린 대만 레일 심포지엄에서 차량 디자인을 일반에 공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당시 TRA 관계자는 현대로템의 전동차 디자인에 대해 “유선형 스타일 전면부를 적용해 하이테크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고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들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이번 행사를 통해 현지에 초도 편성을 선보이게 됐다”며 “고품질 차량을 지속 납품해 성공적인 영업운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