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아프리카·유럽 선사로부터 3척 수주... 총 2400억 원 규모

공유
0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아프리카·유럽 선사로부터 3척 수주... 총 2400억 원 규모

“다양한 선종에 대한 문의 이어져 추가 수주 위해 총력 다할 것”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운항 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조선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한국조선해양이 선박 3척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프리카와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각각 30만t 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과 5만t 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1척 등 총 3척을 2400억 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과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은 각각 한국조선해양 계열사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1월부터 선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9월 말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을 수주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2척을 추가 수주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연말까지 일감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