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간살인 공장' 충격 인육 먹은 지존파 살인사건... 빈부격차에 대한 증오 5명 살해

공유
0

'인간살인 공장' 충격 인육 먹은 지존파 살인사건... 빈부격차에 대한 증오 5명 살해

center
전국을 경악하게 만든 지존파 사건이 25일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지존파 사건은 김기환(당시 25세) 등 지존파 일당 7명이 1993년 7월부터 1994년 9월까지 5명을 연쇄 살인한 사건이다.

1993년 전남 함평군 대동면에서 부유층에 대한 증오를 행동으로 나타내자며 조직을 결성했다.

1994년 일당 6명은 충남 논산에서 최모양(당시 23세)을 윤간한 후 살해 암매장하고, 8월 같은 조직원이던 송봉은을 역시 살해 암매장했다.

전남 영광군 불갑면 금계리의 김기환 집 지하실 아지트에 창살감옥과 사체를 은닉하기 위한 사체 소각시설을 갖추었다.

1994년 9월 경기도에서 이종원-이모씨, 소모 부부를 납치 감금하였다가 가까스로 탈출한 이모씨를 제외한 3명을 모두 살해하고 사체를 토막내어 인육을 먹는 등 9월 15일까지 엽기적인 연쇄 살인행각을 벌였다.

이들이 밝힌 범행 목적은 빈부격차와 부자들에 대한 증오였지만, 실제 피해자는 부유층이 아닌 평범한 서민들이었다.

1995년 11월 2일 두목 김기환 외 5명은 온보현과 함께 사형이 집행되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