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백신개발 선두권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보다 미국 내 임상시험 중지 기간 길었던 이유는?

공유
0

[글로벌-Biz 24] 백신개발 선두권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보다 미국 내 임상시험 중지 기간 길었던 이유는?

임상재개로 제약사들의 연말 백신 글로벌 출시 속도전 강화

center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시험을 재개하는 아스트라제네카.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을 중단해야 했던 글보벌 제약사 2개사의 미국 내 임상 재개가 가능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 23일(현지시간) 기준으로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8만명을 돌파해 사회적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가급적 빠른 시일 이내에 백신 사용 허가에 속도가 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번 임상 재개 소식은 11월 미국 대선을 열흘 앞두고 미국의 환자 800만명 등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4100만명 발생해 각국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앞서 24일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존슨앤드존슨의 임상 3상 시험이 26일 내지 27일엔 재개된다고 전했다.

2개사의 임상시험 재개 소식은 비슷하게 전해졌지만, 중지 기간을 고려하면 미국 회사인 존슨앤드존슨은 불과 시험 중단 1주일만에 미국 식품의약청(FDA)로부터 시험 재개를 허가받았다.

백신 개발에 앞선 것으로 평가받았던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달 6일 시험 중단 이후 50일만에야 시험을 재개할 수 있었다.

일각에서 백신 개발 속도전을 독려하면서도 영국계보다는 미국계 회사에 먼저 눈길을 주었던 미국 정부의 의중이 반영됐을 것이라는 추정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특히 미국에서는 FDA가 도널드 트럼프 정부 등 정치권의 압력에 영향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미국인의 25%가량이 코로나19 백신 개발되더라도 안전성을 확인한 뒤에 접종받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매튜 헵번 수석은 “이번 시험재개는 높은 윤리규범 절차를 따른 것이고, FDA의 규제 과정에 저촉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 일반 대중에 명확하게 전달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건 규제당국이 사용을 허가하면 두 나라의 백신은 미국 등지에서 곧장 사용 가능하게 되므로, 미국 회사를 보호하려했을 수 있다는 단순한 의혹으로 끝날 사안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존슨앤드존슨의 최고위층을 인용해 “늦어도 다음주 화요일(27일)까지는 임상 3상 시험이 재개돼 올해 안에 백신의 효능이 입증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슨앤드존슨은 미국 외의 지역에서도 3상 시험을 진행하기 위해 외국 보건당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미국에서 임상 3상 시험을 재개한 아스트라제네카는 앞서 영국과,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지난 9월 이전부터 3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백신으 공동개발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는 임상개발과 규제, 부작용 모니터링 등에 부수적인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 개발비용을 20%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 개발 초기에 백신이 일부 부유한 나라에만 공급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글로벌 공급망 마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천명한 상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