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세는 '로고플레이'…닥스액세서리, 신규 패턴 '세인트 바넷' 선봬

공유
0

대세는 '로고플레이'…닥스액세서리, 신규 패턴 '세인트 바넷' 선봬

체인 문양 연결해 제작된 새 패턴 활용한 가방 제품 출시

center
닥스액세서리의 2020 가을·겨울 세인트 바넷 패턴 컬렉션 화보. 사진=LF
'로고플레이' 트렌드에 힘입어 닥스액세서리가 신규 패턴을 선보인다.

LF가 전개하는 닥스액세서리는 '세인트 바넷'이라는 신규 패턴을 개발하고 관련 제품을 본격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패션업계에서 로고를 활용한 패턴이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효과적으로 나타내는 핵심장치로 부상하고 있다. 로고를 전면에 드러내고 색다르게 활용하는 로고플레이가 글로벌 패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브랜드는 로고를 드러내기보단 작고 심플하게 활용했지만, 로고플레이 상품들이 다시 인기를 얻는 추세다. 이에 닥스액세서리도 닥스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담은 패턴을 새롭게 선보인다.

브랜드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세인트 바넷 패턴은 최신 유행하는 복고풍의 로고 트렌드와 닥스만의 아이덴티티가 결합된 것이 특징이다. 닥스를 대표하는 'DD' 심벌과 섬세한 체인 문양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클래식한 감성과 현대적인 감각을 조화시키고자 했다. 수공예적인 느낌의 밧줄과 매듭 디테일을 패턴에 더했다. 색상은 화려한 패턴과 대비되는 블랙과 브라운 컬러를 중심으로 전개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소화할 수 있도록 제품을 기획했다.

새 패턴을 활용한 컬렉션은 여성용 버킷백, 크로스백, 숄더백부터 남성용 토트백, 남녀공용 크로스백, 클러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으로 구성됐다.

조보영 LF 액세서리 상품본부장 전무는 "닥스를 상징하는 DD 로고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브랜드 고유의 헤리티지와 최신 트렌드를 절묘하게 섞은 패턴을 개발해, 이를 버킷백, 원숄더백 등 최근 주목받는 스타일에 접목시켰다"면서 "앞으로도 브랜드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개성 있게 드러낼 수 있는 다양한 패턴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