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감 2020] 은행 고객 신용 분포 평가기관마다 큰 차이

공유
0

[국감 2020] 은행 고객 신용 분포 평가기관마다 큰 차이

center
사진=픽사베이


은행 고객의 신용등급 분포가 평가기관 간에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2개 신용평가회사의 은행 대출고객 신용등급 분포 현황을 확인한 결과, 신용대출 고객의 경우 1등급 고객 비중이 18.4%포인트 차이가 났고, 주택담보대출 고객의 경우는 36.7%포인트 차이가 났다.

NICE평가정보의 경우 신용등급 1등급 차주의 비중이 2016년 9월말 40.2%에서 올해 9월말 48.1%로 높아졌다.
1등급 고객 수는 226만4509명에서 310만8320명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다른 신용평가회사인 KCB의 경우는 9월말 1등급 차주의 비중이 2016년 12월말보다 0.5%포인트 줄어든 29.7%로 나타났다.

1등급 고객 수도 162만8729명에서 184만8609명으로 22만 명가량 증가하는데 그쳤다.

또, KCB의 경우 신용대출을 받은 3등급 이상 우량 등급 고객의 비중도 9월말 현재 NICE평가정보의 78.3%보다 7.8%포인트 낮은 70.5%였다.

주택담보대출 고객의 경우 NICE평가정보는 1등급 고객 비중이 52.9%인 반면 KCB는 16.2%에 불과했다.

3등급 이상 우량등급 고객 비중은 NICE평가정보 86.5%, KCB 75.3%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