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hc, 계속되는 논란…BBQ와 갈등이어 세금 탈루 의혹까지

공유
0

bhc, 계속되는 논란…BBQ와 갈등이어 세금 탈루 의혹까지

윤홍근 BBQ 회장 비리 폭로 관여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선그어



center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박현종 bhc 회장이 출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국정감사에서 BBQ와의 갈등과 세금 탈루 의혹 제기 등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22일 열린 국회정무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는 박현종 bhc 회장이 출석했다.박 회장은 최근 윤홍근 BBQ 회장 비리 폭로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제보자인 주 씨와 언론사 연결만 해줬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일보는 'BBQ 죽이기에 bhc 회장부터 임직원까지 관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에 bhc치킨은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bhc 홍보 관련자와 제보자 주 씨에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는 박 회장이 주 씨에 보낸 카톡 메시지에선 귀국을 종용하며 "정면돌파하는 게 유일한 방안"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전 의원은 "언론사 연결만 해주고 전혀 관여한 것이 없다는 bhc 입장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회장은 수사 중이라 자세히 설명하기 어렵다며, 관련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bhc의 탈세 의혹도 제기했다. 기 의원은 관련 제보와 2015년 9월 당시 국세청의 세법해석 내용 등을 검토한 결과, bhc가 총 800억 원이 넘는 부가가치세를 탈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제보 내용에 따르면, 2015년 bhc는 가맹점에 공급하는 육계에 대한 면세 인정을 받기 위해 자신들의 염장 공정 변경이 부가세법상 1차 가공에 해당하는지를 국세청에 질의했다. 국세청은 면세대상에 해당한다고 답변했으나, 변경된 공정이 실질적으로 양념·숙성 공정에 해당돼 면세를 받을 수 없음에도 bhc가 보존성 향상을 위한 1차 가공이라고 하면서 논란이 된 것이다.

치킨 유통과정에서는 생닭의 보존성 향상을 위해 일반적으로 염장액을 투입하는데 이러한 염장 과정이 부가세법상 인정되는 1차 가공에 해당하는지가 면세 여부를 결정한다. 현행 부가세법상 면세되는 미가공식료품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가공되지 아니하거나 탈곡·정미·정맥·제분·정육·건조·냉동·염장·포장이나 그 밖에 원생산물 본래의 성질이 변하지 아니하는 정도의 1차 가공만을 거쳐야 한다.

bhc는 이에 대한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그 외에도 최근 bhc는 본사 직원이 폐업한 가맹점주에게 미수금을 입금하라며 협박한 메시지가 공개되는 등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