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 국제유가 흔들, 코로나백신 패스트트랙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제약바이오주 부활

공유
6

뉴욕증시 · 국제유가 흔들, 코로나백신 패스트트랙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제약바이오주 부활

애플, 구글, 페이스북, 테슬라, 니콜라, 넷플릭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모더나 후끈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뉴시스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합의 여부가 미국 뉴욕증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미국 시카고 선물시장에서는 다우지수 선물지수와 나스닥지수 선물지수가 부양책 타결 가능성 여부에 따라 시간 단위로 출렁거리고 있다. 애플과 구글 그리고 페이스북, 테슬라, 니콜라, 넷플릭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모더나 등도 부양책에 크게 영향을 받는 모습이다. 미국의 화이자와 영국의 아스트로제네카 그리고 모더나 등 제약 바이오업체들은 코로나백신 개발의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임상 과정에서의 사고로 한때 휘청했던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존슨이 다시 임상을 재개해 곧 마무리단계에 들어간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코로나백신과 치료제 관련주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존슨의 코로나백신 성공은 제약 바이오관련주 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 전반에 판도를 바꿀 게임의 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뉴욕증시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물론 코스피와 코스닥 그리고 원달러 환율 및 국제유가 등에도 큰 변수가 되고 있다. 모더나는 코로나 백신이 올해 말 까지 이뤄질수 있다고 밝혔다. 부작용 우려로 중단됐던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미국 내 3상 임상시험이 재개됐다. 이같은 사실은 백악관 코로나19 백신 개발단의 몬세프 슬라우이 수석 고문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 시험 재개 사실을 밝히면서 전해졌다. J&J의 임상시험도 이번 주 후반께 재개된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시험은 지난달 영국 내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서 척추염증 장애로 추정되는 질환이 발견되면서 중단됐다. 존슨앤드존슨은 일 얀센의 코로나 19 백신에 대한 임상 3상을 중단을 선언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제약회사 화이자 또는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 1∼2개가 올 연말까지 접종 준비를 마칠 것으로 조심스레 전망했다.

22일 아시아 증시는 미국 재정부양책 타결의 불확실성 속에 등락이 엇갈렸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지수는 165.19포인트(0.70%) 떨어진 23,474.27에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는 17.81포인트(1.09%) 하락한 1,619.79에 마쳤다. 중국증시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12.52포인트(0.38%) 하락한 3,312.50에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11.00포인트(0.49%) 밀린 2,243.24에 마감했다. 이날 인민은행은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을 매입해 500억위안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 홍콩 항셍 지수는 31.71포인트(0.13%) 오른 24,786.13에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39.78포인트(0.31%) 오른 12,917.03에 끝났다.

미국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이 곧 시작된다. 이번 토론은 한 사람이 말할 때 다른 쪽 마이크를 끄는 규정이 적용된다. 지난달 첫 TV토론에서 끼어들기로 난장판이 되면서 도입된 규정이다. 여론조사에서도 밀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이번 TV토론이 전국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반전을 시도할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음소거' 조치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바이든 후보는 이번 주 유세 일정을 거의 잡지 않고 TV토론 준비에 매진해왔다. 이번 토론은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 대에서 열린다. 한국시간으로 23일 오전 10시다.

코스피는 22일 15.81포인트(0.67%) 내린 2,355.05에 마쳤다. 삼성전자[005930](-1.31%), SK하이닉스[000660](-0.60%), 네이버[035420](-1.51%),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36%), 현대차[005380](-1.81%), 셀트리온[068270](-2.66%), 카카오[035720](-1.27%), 삼성SDI[006400](-0.81%), LG생활건강[051900](-0.77%) 등이 내렸다. LG화학[051910](3.57%)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17.97포인트(2.16%) 내린 812.70으로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31%), 씨젠[096530](-1.06%), 에이치엘비[028300](-4.24%), 알테오젠[196170](-5.12%), 셀트리온제약[068760](-2.76%), 카카오게임즈[293490](-0.32%), CJ ENM[035760](-3.49%), 제넥신[095700](-5.25%), 케이엠더블유[032500](-7.71%) 등이 내렸다. 휴젤[145020](11.12%)은 올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0원 오른 1,132.9원에 마감했다.

22일 아침에 끝난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97.97포인트(0.35%) 하락한 28,210.8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56포인트(0.22%) 내린 3,435.56에, 그리고 기술주의 나스닥 지수는 31.80포인트(0.28%) 떨어진 11,484.69에 마감했다. 미국의 재정 부양책 협상이 이번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승과 하락을 반복했다. 다우지수는 장 초반 한때 100포인트 이상 오르기도 했다. 뉴욕증시에서는 크게 기대하지 않으면서도 또 극적 타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등 부양책 협상과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연준은 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을 통해 소폭 완만한 정도(slight to modest pace)로 성장했다며 전월보다 다소 후퇴한 경기 평가를 내놨다.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2.93% 하락한 28.52를 기록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3분기에 사상최대의 실적을 올렸다. 전기차 판매 확대와 탄소 무배출 차량(EZV·Zero Emissions Vehicle) 혜택 제도 등에 힘입어 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테슬라 3분기 매출은 24억7천만달러나 늘었다. 테슬라 3분기 순이익은 3억3100만달러로 두 배 이상 늘었다.

한국은행과 중국 인민은행과 70조원 규모의 한·중 통화스와프(swap·맞교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종전 계약보다 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계약 기간도 3년에서 5년으로 길어졌다. 국가 간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유사시 자국 화폐를 맡기고 미리 정해진 환율로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계약이다. 외화자금 조달이 급할 때 외환시장 안전판 역할을 한다. 이주열 한은 총재와 이강 인민은행 총재가 원·위안 통화스와프의 규모와 기간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각각 발표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