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KT·마이즈텍과 협력해 ‘스마트 그린도시’ 만든다

공유
0

포스코, KT·마이즈텍과 협력해 ‘스마트 그린도시’ 만든다

포스코 철강, KT 사물인터넷 (IoT), 마이즈텍 가로수 보호대 제작기술 결합해 친환경 스마트 가로시설 개발

center
포스코는 KT·마이즈텍과 협력해 '스마트 가로시설'을 만든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KT·마이즈텍과 손잡고 ‘스마트 그린도시’구축에 나선다.

포스코는 21일 포스코센터에서 KT, 친환경 가로시설(가로등, 상하수도 등 도로 시설) 제작업체 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균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 이현석 KT 디바이스 사업본부장, 김진환 마이즈텍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김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은 “대기업,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힘을 모아 지역사회의 녹색 생태계 회복에 함께 나서기로 한데 의의가 크며 강건재 시장에서 철강의 친환경 이미지가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KT 디바이스 사업본부장은 “KT는 포스코, 마이즈텍과 상호 협력해 스마트 그린도시로 탈바꿈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특히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환경 도시를 만들기 위해 탄소 감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 마이즈텍 대표이사는“빗물을 모아 가로수에 관수하는 중소기업 아이디어를 포스코와 KT에서 관심을 갖고 사업으로 이어지도록 도와줬다"라며 "대기업과 함께 기후변화 위기에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그린뉴딜(석유 등 화석에너지를 친환경 에너지로 바꾸는 에너지 정책)의 하나로 환경부가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스마트 그린도시 25곳을 선정해 2021년부터 2년간 총 290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에‘스마트 가로시설’을 제안하기로 하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

‘스마트 가로시설’은 포스코 철강 기술, KT 사물인터넷(IoT) 기술, 마이즈텍 제작 기술을 결합한 친환경 가로시설이다. 이 시설은 빗물을 저장해 가로수에 수분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급수블록과 뿌리 융기를 방지하는 보호대로 구성돼 있다. 급수블록에 설치된 IoT 센서는 가로수와 토양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물이 필요한 시점을 스스로 파악한다.

이를 통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으로 가로수가 고사하는 것을 막고 가로수 생명주기를 늘려 도심 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킨다. 또 ‘스마트 가로시설’을 적용하면 지상에 설치된 전력과 통신선과 복잡한 지하 매설 배관 등을 체계적으로 지중화(땅속에 묻거나 설치)할 수 있어 도시 미관이 개선된다.

포스코는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 등과 함께 각사 역량을 결집해 이번 ‘스마트 가로시설’을 개발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 포스맥(PosMAC)을 급수블록과 보호대 소재로 공급하고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한다. KT는 급수블록에 빗물관 모니터링 센서와 누설전류 감지 센서 등 IoT센서들을 활용한 IT인프라 플랫폼을 구축한다. 마이즈텍은 포스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 제품인 가로수 급수블록과 보호대를 제작해 공급한다.

또한 가로수 보호대 주변에는 포스코 사내벤처 이옴텍에서 제철소 부산물을 활용해 제작한 투수(透水)용 보도블럭이 설치된다. 투수용 보도블럭은 기존 벽돌 보도블록과는 달리 빗물이 땅으로 투과되고 분해, 재조립할 수 있는 등 친환경적인 제품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