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카드, 부산시와 ‘핀테크 산업육성 협약’ 체결

공유
0

하나카드, 부산시와 ‘핀테크 산업육성 협약’ 체결

center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왼쪽)과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가 20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핀테크 산업육성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카드
하나카드는 부산시와 20일 ‘핀테크 산업육성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포스트코로나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민‧관 협력사업으로 금융허브인 부산시의 유망한 핀테크기업 발굴을 통한 다양한 협업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체결했다.

이를 통해 하나카드는 부산지역 내 하나카드 인지도 향상, 핀테크기업과 협업을 통한 신사업 창출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는 새로운 핀테크 기술 등을 활용, 기존의 금융기법과 차별화된 금융서비스 제공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대와 소비진작을 통한 부산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을 다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주요 협약내용으로는 ▲부산시의 위쳇페이 결제 인프라 확대 ▲외국인 카드결제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개발운영‧글로벌 금융 핀테크 앱개발 ▲외국인의 빅데이터 지원 등이 있다.
국내 최초로 위챗페이를 도입해 현재 국내 6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하나카드는 전국 대형가맹점·서울 주요가맹점 확보와 위챗페이 서비스 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부산 지역의 주요 관광지, 전통시장 상권에 위쳇페이 결제를 위한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으며 향후 해당 플랫폼을 통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하나카드는 위쳇페이 가맹점 승인중계 운영과 가맹점관리를 위해 부산시 핀테크 기업을 파트너사로 선정해 하나카드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 해당 기업의 금융결제 관련기술 자생력 강화에도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카드는 국내 카드사 중 외국인 카드결제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한 카드사로(점유율 60%) 외국인 카드사용 빅데이터를 정밀 분석해 외국인 관광객이 부산에서 편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에도 착수했다.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 핀테크 산업육성에 많은 발전이 있기를 기원한다”며 “하나카드 역시 금융허브인 부산지역에서의 인지도 향상과 신규사업발굴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