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너지 특집] 에쓰오일 "미래형 주유소·탄소배출권 확보 사업으로 승부"

공유
0

[에너지 특집] 에쓰오일 "미래형 주유소·탄소배출권 확보 사업으로 승부"

center
에쓰오일 파주 운정드림 주유소 전경.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최근 주유소 업계의 ‘미래형 복합 에너지스테이션’ 구축 움직임에 발맞춰 관련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에쓰오일은 지난달 경기도 파주 운정신도시에 토털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초대형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파주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를 열었다.

에쓰오일은 약 3000평 규모인 파주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 부지를 활용해 미래 지향적이고 차별화된 부대서비스를 정해진 순서에 따라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전기자동차 시장이 최근 커지면서 에쓰오일도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에도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또한 에쓰오일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사업이 화두로 등장함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에쓰오일은 지난해 울산공장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대비 약 6% 줄이는 성과를 거둔데 이어 최근에는 연간 약 1만3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해 개발도상국 주민에게 깨끗한 식수를 공급하는 국내 중소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