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집단면역 하자고?" vs "말도 안 되는 헛소리, 80만명 사망할 것"

공유
0

[글로벌-이슈 24] "집단면역 하자고?" vs "말도 안 되는 헛소리, 80만명 사망할 것"

트럼프 대통령의 의학 고문 스콧 애틀러스가 집단면역 방침 강력하게 주장

center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공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에도 사람들이 모여 화창한 날씨를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백악관 일부 인사가 강력 주장하고 있는 ‘집단면역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한 거센 비판이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백악관의 일련의 행보에 전문가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학 고문 스콧 애틀러스(Scott Atlas)가 집단면역 방침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백신 개발을 기다리기보다는 건강한 젊은이들 사이에 코로나19가 확산돼 장기적으로 사회 전체의 면역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이같은 주장을 근거로 백악관은 지난 13일 ‘그레이트 배링턴 선언’을 채택했다. 이는 코로나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 정책을 해제하고 노년층 등 고위험군만 집중 보호하자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을 지낸 감염병 전문가 톰 프리든 박사는 18일 WP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집단면역은 많은 사람들에게 면역 능력이 생기면 면역 능력이 없는 사람도 보호될 수 있다는 개념에 따라 주장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집단면역은 백신이 개발돼 있는 질병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지, 백신 자체가 없는 질병에서는 적용될 수 없는 개념”이라고 주장했다.

프리든 박사는 집단면역 정책을 시행했을 경우 우려스러운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의 통계에 근거할 경우 향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미국인들의 사망 비율은 0.5%가 된다. 이는 기존 22만명의 사망자 외에도 최소 50만 이상이 추가 사망하게 된다.

말 그대로 잘못된 정책이라는 주장이다. 그동안 흐름으로 볼 때 최소 80만 명이 숨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앞서 지난 15일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집단면역 전략을 맹폭했다.

파우치 소장은 ABC방송에 출연해 “코로나를 방치하겠다는 생각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미국인의 30%가 병에 취약한 건강 불량상태여서 감염병에 걸리면 심각한 결과에 노출될 이들이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