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세계 식량의 날 위기 언급… "국제 협력 강화"

공유
0

북한, 세계 식량의 날 위기 언급… "국제 협력 강화"

center
사진=픽사베이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올해 6월 세계적으로 최소 8억2000만 명이 굶주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가운데 2억4400만 명은 5살 미만 어린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왕가물(가뭄)과 물 부족, 폭우 등으로 여러 나라에서 농업생산량이 급격히 줄어들어 많은 사람이 기아에 직면하고 있다"며 "올해는 온갖 자연재해에 사막 메뚜기떼에 의한 피해까지 겹쳐 기아에 직면한 사람들의 수가 더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 "식량 위기는 사람들을 기아와 빈궁에 허덕이게 하는 주된 요인"이라며 "식량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나라와 민족의 발전, 인류의 생존을 위한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도 이날 홈페이지에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노력'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예년에 없이 연이어 들이닥친 큰물(홍수)과 폭우, 태풍 피해로 많은 농경지와 알곡이 유실된 불리한 조건 속에서도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중차대한 문제로 내세우고 투쟁하고 있다"고 했다.

외무성은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 노벨평화상을 받은 점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유엔 식량 및 농업기구와 세계식량계획을 비롯한 국제기구들, 세계 여러 나라와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나감으로써 식량 안전 보장과 영양 개선, 유엔 지속개발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적극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