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 독자 개발한 ‘초고층 시공관리 기술’ 홍콩에 전파

공유
0

대우건설, 독자 개발한 ‘초고층 시공관리 기술’ 홍콩에 전파

높이 190m '홍콩 머레이 로드 타워' 적용…계약금액 22만 달러

center
대우건설의 BMC기술이 적용될 홍콩 2 머레이 로드 타워 투시도. 사진=Henderson Land Development Co. Ltd.
대우건설이 독자 개발한 BMC(Building Movement Control·초고층 시공 중 변위 관리) 기술을 홍콩 고층 복합타워인 머레이 로드 타워 공사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이 건물의 기울어짐 가능성을 진단하고 해결하기 위해 1차 기술용역을 수행해왔다. 이어 올해 4월 2차 기술용역을 수주해, 계약에 따라 2023년 말까지 시공단계 해석, 재료 시험, 현장 모니터링 등을 제공하게 된다. 총 계약금액은 약 22만 달러이다.

BMC는 초고층건물 시공 중에 발생하는 높이·기울기 등의 변형 구조물의 부분 또는 전체적인 형상의 변화를 사전에 예측하는 기술이다. 건물의 안전성을 높이면서 공사기간과 비용은 줄일 수 있는 고부가가치 기술로 평가받는다.

크게 예측 기술, 재료 장기 변형 평가 기술, 보정 및 모니터링 기술 등으로 구성되며 계획부터 시공까지 단계마다 고도로 특화된 전문성이 필요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대우건설이 기술을 제공할 이 빌딩은 홍콩 중심업무지구 MTR 중앙역 인근 주차장 부지 4만3200㎡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개발은 홍콩의 대표적인 부동산 개발업체 헨더슨 랜드 디벨롭먼트가, 설계는 세계적인 건축스튜디오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Zaha Hadid Architects)가 맡았다.

건축물은 지상 36층, 지하 5층, 높이 190m 규모다. 특히 홍콩을 상징하는 꽃인 '바우히니아 꽃봉우리'에서 영감을 받아 외관을 설계한 비(非) 정형 건축물이다. 안정적인 시공을 위해서는 BMC 기술이 필수적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출로 그동안 개발한 초고층 구조·시공 관련 독자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세계 시장에서 재차 인정받게 됐다.

대우건설은 지난 10년간 송도 동북아무역센터, 말레이시아 KLCC타워, IB타워 등 직접 시공한 국내외 초고층빌딩에 이 기술을 적용하며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국외에서도 2015년 베트남 하노이 비에틴뱅크에 이어 이번에 2번째로 기술 수출에 성공하며 성과를 올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국·유럽 등 선진국 업체가 독점하던 초고층 엔지니어링 시장에서 당사가 독자 개발한 기술을 인정받고 해외 수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해외 유명 발주처 및 컨설턴트의 신뢰도를 확보해 향후 대우건설이 해외 진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