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월 세수 3.8조 늘었지만 나랏빚 800조 육박

공유
0

8월 세수 3.8조 늘었지만 나랏빚 800조 육박

center
그래픽=뉴시스


지난 8월 세금이 많이 걷혔지만 코로나19에 따른 3차 추경 집행 등으로 나랏빚은 800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획재정부의 '월간 재정동향' 10월호에 따르면 8월 총수입은 37조4000억 원, 총지출은 32조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8월 총수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조8000억 원 증가했다.

국세수입이 늘었기 때문으로, 국세수입은 24조 원으로 3조8000억 원 늘었다.

소득세가 3조2000억 원 늘었고 종합부동산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등 기타 국세도 8000억 원 증가했다.

과태료, 변상금 등 세외수입이 3000억 원, 기금수입은 6000억 원 증가했다.

반면 법인세는 코로나19로 기업의 영업실적이 악화되면서 9000억 원 줄었다.
8월 총지출도 구직급여, 고용유지지원금 등이 늘어나면서 2조 원 늘었다.

하지만 수입 증가 폭이 더 커 나라살림 가계부는 흑자를 나타냈다.

그러나 1∼8월 전체로는 여전히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8월 총수입은 317조8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조8000억 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수입은 192조5000억 원으로 17조 원이 덜 걷혔다.

세금 목표와 비교한 진도율은 68.8%로 2.6%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비해 1∼8월 총지출은 388조7000억 원으로 39조8000억 원 늘었다.

이에 따라 통합재정수지는 70조9000억 원, 관리재정수지는 96조 원의 적자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8조5000억 원, 46조5000억 원 늘어난 것이다.

관리재정수지는 올해 들어 매달 '역대 최대' 적자를 보이고 있다.

8월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794조1000억 원으로 13조1000억 원 증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