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승연 한화회장 “위기를 촉매삼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도”

공유
0

김승연 한화회장 “위기를 촉매삼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도”

창립 68주년 기념사...포스트 코로나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 역량 강조
투명한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 만들겠다는 메시지 전달

center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2일 창립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김승연(68) 한화그룹 회장이 창립 기념사에서 “위기를 미래 창조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자”는 메시지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제시했다.

한화그룹은 이달 9일 창립 68주년을 맞이했다. 다만 지난해와 달리 창립기념식은 생략하고 연휴가 끝난 12일에 계열사별 언택트(Untact:비대면) 창립기념행사가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기존 계열사별 집합 행사로 진행하던 창립기념식을 비대면 방식으로 바꿨다.

김 회장은 12일 아침 사내방송을 통한 기념사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전혀 새로운 위기라고 규정하며 변화된 산업지형과 새로운 규칙이 지배할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인 역량을 갖출 것을 강조했다.

그는 또 비대면의 일상화를 피할 수 없는 환경에서 디지털 기반 인프라와 조직문화로 위기대응에 민첩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점도 언급했다.
금융 부문에는 앞선 금융문화를 창조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 속도를 높일 것을 요청했다. 제조 부문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접목한 스마트 공장 환경 구축을, 서비스 부문에는 디지털 기술로 고객 일상에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책임을 다하는 투명한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태양광,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사업 등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 리더로 삼고 한화그룹이 환경을 위한 혁신 움직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있는 임직원 노고에 대한 격려도 이어졌다. 김 회장은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 감염 위기 속에서 그룹 임직원에게 무엇보다 건강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이번 창립 기념 행사를 맞다 각 계열사가 소규모 사업부 또는 팀 단위로 장기근속자 포상 행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판교 지역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등 5개사는 임직원 개인 물품을 기증하는 비대면 행사를 기획했다. 한화디펜스 창원 2사업장에서는 '한화예술더하기' 활동의 하나로 국악 배움 활동이 진행됐고, 어르신용 손수레 ‘사랑의 나르미카’ 20대도 기증될 예정이다.

한화그룹은 ‘사업보국’의 창업 이념과 ‘함께멀리’의 사회공헌 철학을 통해 창립 68주년 의미를 더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