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전선 명노현호(號), 14억 인도에 5G 부품 공장 준공

공유
0

LS전선 명노현호(號), 14억 인도에 5G 부품 공장 준공

통신 하네스 생산능력 2배 확보...인도 5G 상용화 대응 전략

left이미지 확대보기
명노현 LS전선 대표.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LS전선(대표 명노현)이 인구 14억 거대시장 인도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에 대응해 통신 부품공장 확장에 나선다.

LS전선은 인도 현지 생산법인(LSCI) 사업장에 통신 2공장을 준공해 통신 부품 생산능력을 2배로 늘렸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LSCI를 통신 하네스 전문 생산기지로 키워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인도 내수 시장에 대응하고 유럽과 북미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할 방침이다. 통신 하네스는 이동통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시스템과 연결하는 케이블 부품이다.
LS전선은 인도 현지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을 통해 인도 최대 통신업체 릴라이언스 지오(Reliance Jio), 인도 2위 통신사 바르티에어텔, 영국 통신업체 보다폰 등에 제품을 공급해 인도 시장점유율(M/S)이 약 20%를 차지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SCI 통신 2공장 전경. 사진=LS전선 제공

박현호 LSCI 법인장은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이 인도에 글로벌 소싱(공급) 기지를 육성하고 있다”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전산화 하는 등 품질을 확보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인도는 모바일 가입자가 12억명에 육박하고, 5G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통신사들이 수 십조 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해 통신장비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08년 인도 북부 하리아나(Haryana)주(州) 바왈(Bawal)시의 약 16만2000m²(약 4만9000평) 부지에 LSCI를 설립하고 전력, 통신 케이블과 부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