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소산업진흥 H2코리아 2기 운영 책임자로 김성복 단장 임명

공유
0

수소산업진흥 H2코리아 2기 운영 책임자로 김성복 단장 임명

전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과장 출신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전문기업 육성에 집중"

left
김성복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코리아) 단장. 사진=H2코리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코리아) 2대 단장에 김성복 전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과장이 선임됐다.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 H2코리아는 “지난달 28일 ‘2020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김성복 2대 추진단장을 선임하고, 취임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김성복 신임 추진단장은 취임사에서 “H2코리아 발족 뒤 지난 3년이 국내 수소경제 기반을 조성하는 시기였고, 앞으로 3∼4년이 활성화를 위한 골든타임”이라면서 “임기 동안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고, 전문기업 육성에 힘을 쏟아 수소경제 확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이사회와 신임단장 취임식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 2단계 지침에 따라 문재도 H2코리아 회장, 신재행 1대 추진단장, 김성복 신임단장을 포함한 재적이사 등 최소인원이 참석해 간소하게 치렀다.

H2코리아는 정부의 저탄소 수소경제 사회 조기 달성을 목표로 수소에너지 확산과 수소 연관산업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7년 5월 출범한 사단법인이다.

산업부 등 관련부처와 공기업 민간기업의 창구 역할을 맡아 민관 역량을 결집시켜, 수소경제 구현 정책과제와 제도 개선, 민간주도의 수소 보급 활성화를 견인하는 동시에 지원체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H2코리아에는 현재 산업부와 전국 광역시·도 등 공기관, 한국가스공사·한국석유공사·한국에너지공단·한국가스안전공사·한국동서발전·한국중부발전 등 공기업,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두산퓨얼셀·SK가스·롯데케미칼 등 민간기업들이 대거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