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집콕' 증가에 9년만에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 재진출

공유
0

삼성전자, '집콕' 증가에 9년만에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 재진출

삼성전자, 프리미엄 홈시네마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국내 출시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 2024년 2조6000억원 달성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에 있는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프리미엄 가정용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언택트(Untact:비대면)' 문화의 확산으로 홈시네마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9년만에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에 다시 진출했다.

삼성전자는 5일 프리미엄 가정용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The Premiere)’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가정용 프로젝터를 내놓은 건 지난 2011년 이후 9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수요가 증가하는 홈시네마와 홈게이밍 시장을 잡기 위해 시장 재진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PMA에 따르면 글로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을 올해 13억 달러(1조5147억 원) 규모에서 오는 2024년에는 22억 달러(2조5634억 원)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출시되는 더 프리미어는 '트리플 레이저' 기술이 적용된 고급형 모델과 싱글 레이저가 적용된 보급형 모델 2가지다.

고급형 모델은 R(Red), G(Green), B(Blue) 색상을 각각 다른 레이저를 광원으로 사용해 풍부한 색과 밝기를 제공하는 '트리플 레이저' 기술이 적용돼 차원이 다른 영상 시청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고급형 모델은 최대 330.2cm(130형)까지 스크린을 확장할 수 있으며 삼성전자 고화질 기술이 그대로 적용돼 TV에서 구현되는 것과 동일하게 4K 화질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최대 밝기가 2800 안시루멘(ANSI lumen)으로 밝은 환경에서도 고화질 영상을 마음껏 시청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명암비가 200만:1을 나타내 어두운 이미지 표현 능력도 뛰어나다.

안시루멘은 프로젝터 투사의 밝기를 나타내기 위해 미국표준협회 표준에서 제시한 휘도 측정 단위를 말한다.

더 프리미어는 프로젝터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HDR10+와 필름메이커 모드 인증도 공식 획득했으며 40W에 달하는 강력한 내장 우퍼와 어쿠스틱 빔 서라운드 사운드를 갖춰 최고의 영화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

필름메이커 모드가 적용된 제품은 시청자가 TV 등으로 영화를 볼 때 화질 개선과 같은 기능을 비활성화해 영화나 TV프로그램을 제작자 본래 의도대로 표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벽 앞에 놓고 쓸 수 있는 초단초점(투사면으로부터 가까운 거리(10~70cm)에서 대화면을 만드는 광학 기술) 방식을 적용하고 TV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능도 탑재돼 넷플릭스, 유튜브 등 영상 콘텐츠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삼성디지털프라자를 포함한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더 프리미어 판매에 들어간다. 온라인에서는 네이버 쇼핑 단독으로 오는 11일까지 우선 판매하고 이후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2월까지‘더 프리미어’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매칭스크린과 가구장 할인, 티빙 무비 프리미엄 6개월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보다 완벽한 홈시네마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집 안에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는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구축하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며 “특히 화질과 스마트 기능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한 더 프리미어는 보다 완벽한 홈 시네마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선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