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의힘 청년위원 논란 청년위원장 “정계 떠나겠다”

공유
0

국민의힘 청년위원 논란 청년위원장 “정계 떠나겠다”

center
사진=뉴시스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장이 5일 소속 위원들이 SNS에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징계를 받은 것에 책임을 지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중앙청년위와 관련된 모든 일 역시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부터 시작됐다"며 "많은 아쉬움과 많은 섭섭함이 드는 것이 사실이나, 이제 그 모든 것들을 뒤로 하고 저는 오늘부로 모든 정치적 활동을 그만두려 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무엇보다 저로 인해 큰 분노와 실망을 느끼신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싶다"고 했다.

국민의힘 중앙청년위 주성은 대변인 내정자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카드뉴스 형식의 자기소개 글에서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자유보수정신의 대한민국"이라고 밝혔다.

김금비 기획국장은 "2년 전부터 곧 경제 대공황이 올 거라고 믿고 '곱버스' 타다가 한강 갈 뻔 했다"며 극단적 선택을 희화화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재빈 청년위 인재육성본부장은 "인생최대업적 육군땅개알보병 포상휴가 14개"라고 썼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