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복지부, 추석 포스터 논란에 "디자인 측면에서 문제...물의일으켜 송구"

공유
0

복지부, 추석 포스터 논란에 "디자인 측면에서 문제...물의일으켜 송구"

center
보건복지부 추석 포스터. 사진=보건복지부 공식 페이스북 캡쳐
보건복지부가 장·차관 얼굴을 전면에 내세운 추석 인사 포스터 논란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포스터가) 디자인 측면에서 문제가 돼서 논란이 있는 것 같은데 이런 부분들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손 대변인은 "매년 명절마다 장·차관의 인사 메시지를 담은 카드와 영상 게시물을 만들고, 올해에도 이와 동일한 취지로 제작된 것"이라며 "복지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에 올리는 간단한 카드(뉴스)로 이해해달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올해는 추석 연휴 기간 기간에 이동을 자제하고, 집에서 쉬자는 메시지를 다양한 수단으로 홍보하다 보니 이를 카드로 만들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한 것"이라면서 별도의 예산 없이 대변인실이 자체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복지부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에 박능후 장관과 김강립 1차관, 강도태 2차관이 등장하는 추석 포스터를 게시했다.

보름달이 뜬 밤하늘을 배경으로 박 장관이 서 있는 게시물에는 '보건복지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추석을 보내실 수 있도록 쉼 없이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김 차관과 강 차관이 나온 게시물에는 '이번 추석 명절에는 집 안에서 머물며 충분한 쉼의 시간을 가지시길 바랍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그러나 포스터에 장·차관의 사진이 크게 실린 것을 두고 "왜 장·차관 얼굴을 알리려고 하나", "공무원들이 이 중요한 시기에 사진을 찍은 건 과하다", "포스터 제작에 들어간 세금이 아깝다", "얼굴 없이 노력하는 공무원들에게 누가 된다", "출마하려고 하느냐"는 등의 비판 글이 잇따르기도 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