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요청"…메르켈 "전문성 갖춘 적임자"

공유
0

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요청"…메르켈 "전문성 갖춘 적임자"

center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6시부터 20분 동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 통화를 갖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독일 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전화 통화를 제의한 것은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한국의 유 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드리기 위해서"라며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해왔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화답했다.
유 본부장은 지난달 27일부터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와 스웨덴 등을 돌며 유럽연합(EU) 지지 확보를 위한 선거 유세에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에도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는 서한을 메르켈 총리에게 보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3일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이하는 것을 축하하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 있는 날"이라고 했다.

또 "코로나 상황이 전 세계적으로 다시 악화하면서 우려가 크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총리 리더십 하에 독일이 코로나 대응에 있어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통일 30주년에 뜻 깊은 감회를 갖고 있다,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대하게 독일통일 30주년 행사를 치르고 싶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이라면서도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의 대처 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