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사기논란 니콜라 주가 14.5% 급등…니콜라 데이 연기했지만, 추후 일정표 공개

공유
1

[글로벌-Biz 24] 사기논란 니콜라 주가 14.5% 급등…니콜라 데이 연기했지만, 추후 일정표 공개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 연기

center
공매도 세력의 음모라며 최근의 주가 하락에 대응했던 미국 수소 트럭회사 니콜라가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사진=NIKOLA
공매도 세력의 음모라며 최근의 주가 하락에 대응했던 미국 수소 트럭회사 니콜라가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애초 12월로 예정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행사 연기에 나서자 ‘사기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그러나 이날 미국 증시에서 주가는 급등했다.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로이터 등에 따르면 니콜라는 12월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공장에서 예정된 ‘니콜라 데이’를 연기하기로 했다.

니콜라 데이는 신형 차량과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니콜라는 행사 관계자들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니콜라 측의 설명이 이해되는 측면이 있다. 애리조나주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행사들의 인원에 제한을 두고 있다.
니콜라는 대신 다른 일정표는 공개했다. 미국 공장 준공, 차량 시제품(프로토타입) 마무리, 대량생산 개시 등의 목표를 담은 일정표도 발표했다.

니콜라는 친환경 교통 솔루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트럭과 레저용 차량(RV),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니콜라는 올해 12월까지는 독일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해 내년 하반기에 대량생산 체제를 가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4분기까지 애리조나주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니콜라의 이날 주가는 14.5% 올랐다. 장중 한때 21% 수준을 돌파하기도 했다. 하락세에서 완전히 벗어난 모습이다.

니콜라가 내놓은 이날 청사진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앞서 미국 언론은 니콜라가 영국 에너지기업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 등 일부 협력사들과 진행하던 수소충전소 건설 논의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사기논란의 여지를 살려둔 셈이다.

시장은 사기논란의 여진이 여전한 가운데 니콜라의 대응을 지켜보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