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젠 임영웅 인기도 뛰어넘을 것"...김호중 앨범판매 52만장 돌파에 거센 후폭풍

공유
0

"이젠 임영웅 인기도 뛰어넘을 것"...김호중 앨범판매 52만장 돌파에 거센 후폭풍

center
"이젠 임영웅의 인기 아성도 넘을 것 같다"

김호중 열혈팬들이 들썩이고 있다. 앨범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트로트가수 김호중이 갖은 구설에도 앨범 판매량에서 아이돌 급 화력을 자랑하고 있다.

30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23일 앨범 판매 첫날 오후 4시 한터차트 기준 김호중의 첫 정규앨범 '우리가(家)'의 판매량이 41 만1960장을 기록했다.

이날 기준 벌써 52만장을 넘었다.

해당 앨범은 선주문만으로 37만장을 돌파했다. 더블 타이틀 '만개'(Prod. 신지후)와 '우산이 없어요'는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랐다.

성악가 출신인 김호중은 올해 초 TV조선 '미스터트롯' 4위를 차지하면서 주목 받았다. 하지만 직후 전 매니저와 갈등으로 여러 구설에 올랐다. 그럼에도 팬카페 회원이 8만명이 넘는 등 일부 팬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팬들은 "임영웅 영탁 송가인 이젠 부럽지 않다" "가창력으로 승부" "히트곡이 있어야 인기 오래가"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