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위 0.1% 소득 14억7000만 원…중간소득의 61배

공유
0

상위 0.1% 소득 14억7000만 원…중간소득의 61배

center
자료=양경숙 의원실


2018년 개인 소득 상위 0.1%가 중간 소득자의 61배를 번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개인소득자 2325만 명의 통합소득은 824조 원으로, 1인당 평균 3545만 원으로 나타났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나머지 종합소득(이자·배당·사업·연금·기타 소득)을 모두 반영한 개인 소득 합산이다.

중위소득은 2411만 원으로 분석됐다.

상위 0.1%인 2만3246명의 통합소득은 34조2000억 원으로 1인당 14억7132만 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0.1%에 속하는 개인소득자가 중위소득자의 61배, 평균소득의 42배를 번 것이다.

이들 0.1%의 통합소득은 개인소득자 전체 통합소득의 4.2%를 차지했다.

또 상위 1% 23만2469명의 통합소득은 92조786억 원으로 전체 통합소득의 11.2%를 점유했다.

상위 1인당 통합소득은 3억9609만 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개인소득자의 30%인 697만여 명은 1년 통합소득이 1422만 원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