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로 비대면 거래 늘자 무역 사기 피해 급증

공유
0

코로나로 비대면 거래 늘자 무역 사기 피해 급증

center


코로나19로 비대면 방식의 거래가 늘면서 해외 무역 사기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이 코트라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코트라 해외 무역관이 현지에서 접수한 무역 사기 피해는 166건으로 1년 전(2018년 9월∼2019년 8월) 82건의 2배로 늘었다.

피해 금액은 906만 달러로 22.6%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서류 위조가 46건으로 가장 많았고 결제 사기 37건, 선적 불량 33건, 이메일 사기 22건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동남아 33건, 유럽 32건, 중동 24건, 아프리카·중국 각각 17건, 북미 16건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