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유, 코로나19 예방․치료에 효과…베이징 연구팀

공유
0

모유, 코로나19 예방․치료에 효과…베이징 연구팀

center
사진=픽사베이


모유가 코로나19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 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베이징의 한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된 세포에 대한 모유의 효과를 실험했다.

모유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훨씬 전인 지난 2017년 채취됐으며 동물의 신장세포부터 젊은 사람의 폐와 내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세포를 대상으로 실험이 이뤄졌다.

동물이나 사람의 세포 관계없이 결과는 같았다.

대부분의 바이러스 변종들은 모유에 의해 죽었다.

베이징화공대학 퉁이강 교수팀은 지난 25일 바이오아카이브닷오르그(biorxiv.org)에 게재된 연구 결과 보고에서 모유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침투와 침투 후 복제를 막아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모유 수유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여겨져 왔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산모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도 보균자로 분류해야 한다고 경고했었다.
그러나 이번 중국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산모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더라도 모유를 계속 먹여야 한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입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WHO는 지난 6월까지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산모 46명이 그들의 아이들에게 모유를 먹인 결과를 추적했다.

산모 3명의 모유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감염 증거는 없었다.

한 아이만 양성반응을 나타냈지만 다른 경로를 통한 전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었다.

퉁이강 교수팀은 모유에 건강한 세포를 섞은 다음 우유를 씻어낸 뒤 그 세포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시켰다.

그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침입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또 이미 감염된 세포에서의 바이러스 복제가 중단돼 치료에 효과를 나타났다.

연구팀은 모유에 의해 코로나19 감염이 억제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연구에 따르면 소와 염소의 유청(乳淸)은 살아 있는 바이러스 균주를 약 70%까지 억제할 수 있었다.

반면 인간 모유 속 유청은 거의 100%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었다.

사람 모유의 유청은 더 광범위한 세포 유형에서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었지만, 연구원들은 무엇이 이 차이를 야기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일부 부모는 아기에게 모유를 먹이기 위해 기부된 모유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럴 경우 잠재적인 오염을 제거하기 위해 종종 저온 살균하고 있다.

하지만 연구팀은 우유를 90도 온도로 10분 동안 가열하면 유청 속 단백질이 불활성화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율이 20% 미만으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