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3곳에 세계 최초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공유
0

가스공사-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3곳에 세계 최초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28일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에너지 공기업과 도로교통 공기업간의 '그린뉴딜' 첫 제휴

center
한국가스공사 성영규 안전기술부사장(오른쪽)과 한국도로공사 신동희 기획본부장(왼쪽)이 28일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수소·LNG 복합충전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가 협력해 고속도로 화물차 거점 휴게소 3곳에 수소승용차와 수소·액화천연가스(LNG) 화물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충전소 모델인 '수소·LNG 복합충전소'를 설치한다.

28일 두 회사에 따르면, 두 회사는 이날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고속도로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를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두 회사는 고속도로 화물차 거점 휴게소 3곳에 수소와 LNG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복합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하고, 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와 구축지원금 제공을, 가스공사는 충전소 구축과 운영 관리를 맡기로 했다.
수소·LNG 복합충전소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승용, 화물, 버스 등 차량과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화물, 버스 등 차량 모두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충전소 모델이다.

두 회사는 우선 복합충전소 3개소 구축을 위한 사업 검토에 착수해 실무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번 3개소 구축 외에도 향후 복합충전소 추가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와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 정책에 발맞춰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물류거점에 수소·LNG 복합 충전소 30개소를 건설하는 등 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 수소에너지 중심의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수소·LNG 복합충전소 구축을 위해 가스공사와 긴밀히 협력해 그린 선도 국가를 추구하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