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희생자 애도…대단히 송구한 마음"

공유
0

문 대통령 "희생자 애도…대단히 송구한 마음"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서해상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에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또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통지문에 대해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전한 것을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며 매우 이례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남북관계의 미래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군사 통신선이 막혀있는 현실"이라며 "이를 우선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