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국제강, 당진공장에서 태양광 발전소 건립

공유
0

동국제강, 당진공장에서 태양광 발전소 건립

한수원, 테엠솔루션스, 효성중공업, 에스에너지 등과 28일 MOU 체결... 구조물에 합금도금강판 사용

center
동국제강 당진공장 부지에 태양광 발전소가 건립된다.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 당진공장에 태양광 발전소가 들어선다. 동국제강은 태양광 발전소 건립 부지 제공과 자사 합금도금강판을 제공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동국제강은 28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티엠솔루션스, 효성중공업, 에스에너지 등과 함께 ‘동국제강 당진공장 태양광발전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서면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라 동국제강은 당진공장의 지붕, 주차장 등 공장 유휴 공간을 제공하고, 한수원 등이 여기에 13MW급 태양광발전시설을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동국제강은 또 태양광 발전 구조물에 동국제강 고내식성 강판인 마그네슘 합금도금강판(GIX)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 강판은 기존 용융아연도금강판(GI) 제품 대비 외관이 미려하고 내식 성능이 5~7배 우수한 차세대 도금강판이다. 탁월한 내식성과 내구성으로 태양광 시설과 농업 시설 등 다양한 외부 환경에 노출되는 시설 자재로 각광받고 있다.

태양광 발전소는 오는 2021년 1월 착공해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또한 준공 후 연간 420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약 1만5900MWh의 전기를 생산한다.

이번 발전소 건립은 대규모 철강 공장 여유 공간을 태양광 발전소로 활용하는 사례다.

김지탁 동국제강 당진 공장장은 “당진공장 같은 철강 공장은 주변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친환경 태양광 발전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